인사동 쌈지길

인사동 쌈지길

​손맛나는 인사동 쌈지길,
새로운 추억

인사동 쌈지길은 전통을 현대적으로 재해석 한 손맛 나는 작품과 문화를 만나고 즐길 수 있는 인사동의 가장 대표 장소입니다. 세대마다 공감할 수 있는 제품과 익숙한 듯 새로운 분위기의 쌈지길에서 누군가는 옜 추억을 떠올리고, 누군가는 새로운 추억을 만들고 갑니다.​ 가장 새로운 전통이 만들어지는 곳, 바로 쌈지길입니다.

2004년 12얼 18일 오픈 한 인사동 쌈지길은 우리의 손맛을 느낄 수있는 전통공예가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된 다양한 공예품과 디자인​ 상품을 만날 수 있는 인사동 안의 가장 새로운 인사동입니다.

사람 냄새가 있는
​인사동 쌈지길

전통에 대한 새로운 해석과 문화적 접근을 시도하고 있는 인사동 쌈지길은 전통과 문화예술을 매개로 도시민의 감성을 자극하는 장소입니다. 인사동의 대표적 골목길을 건물로 표현하고, 우리나라 전통생활 공간인 마당을 중앙에 마련해 전통적 저자서리와 같이 사람들이 소통할 수 있는 열린 공간을 만들었습니다.  쌈지길은 저잣거리와 같이 상업적 공간이지만 사람들이 삶을 교류하는 문화적 공간의 기능성을 강조해 복합 문화공간으로 이용되고 있습니다.

쌈지길은 일 평균 10,000명, 월 평균 300,000명 방문하는 서울의 가장 대표적인 장소입니다.

인사동 쌈지길을 방문한 사람들은 "인사동의 트레이드마크, 사진 찍기 좋은곳", "아기자기함이 생명인 쌈지길", "우연히 들러 소소한 재미를 느끼는 서울에서 드문장소" 라는 삶의 얘기를 그들의 공간에 공유하고 있습니다.

인사동 총 길이 350미터를 두배로 연장

인사동 쌈지길 1층에서 4층까지의 총길이는 인사동 길이와 같은 350미터입니다. 쌈지길은  인사동 길을 건축구조로 구현한 이색적 건축물입니다. 하늘에 열려 있는 중정과 골목길 처럼 연결된 쌈지길의 상점들은 어른과 아이, 친구와 연인등 모든 세대가 공감하고 함께 즐길 수 있는 가장 편안한 장소가 됩니다. 사람들이 걸어다니는 모습과 하늘이 보이는 첫걸음길인 1층에서 시작한 길을 걷다 보면 어느새 4층이고, 4층은 다시 1층으로 연결돼 힘들이지 않고, 시간 가는 줄 모르게 골목길 상점을 한바퀴 돌아 나온 느낌을 가질 수 있습니다. 

​1층 마당과 쌈지길 곳곳에서 열리는 전시, 공연 등을 통해 사람들은 우리의 멋과 문화를 경험 할 수 있습니다. 쌈지 길 체험공방에서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공예품을 직접 만들어 볼 수도 있습니다. 사람 냄새 나는 한국의 전통을 가장 현대적으로 경험힐 수 있는 곳, 인사동 쌈지길입니다.

 

건축가가 뽑은
​한국 건출물 BEST 3

최문규 건축가와 미국인 Gabriel Kroiz가 디자인한 쌈지길은 국내 유명 건축가와 건축학과 교수 등 전문가 30명이 뽑은 한국의 대표건축물 베스트 5중 3위로 선정되었습니다. 전문가들은 완만한 경사가 이룬 길이 건물 꼭대기까지 이어져 규모가 큰 건물이지만 주변 건물들을 짓 누리지 않는다고 평가했습니다.

"인사동 쌈지길은 이름 그대로 건물이기 보다는 길이다.

인사동은 인사동 길을 포함하여 여러 작은 골목길로 이루어져있다.

인사동을 찾는 것은 물론 여러 화랑과 작은가게들 그리고 먹거리가 있기 때문이지만

그 주된 이뉴는 길을 걷는것인데, 걸으면서 만나고 이야기하고

느끼는 재미가 곧 인사동이다. 거의 옛 모습을 상실한 한옥을 감상하기보다는

이제 서울에 얼마 남아있지 않는 작은 골목들과 그 주변에 오밀 조밀 배치된 가게들을

천천히 걷는것이 기 인사동을 살아 있게한다. 인사동 쌈지길은 건물이기 보다 길이고

그길은 무엇보다 아름답다는 것을 보여주는 장소가 되길 바란다."

 

-건축가 최문규-

코어밸류 주식회사

2020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by CORE-VALUE

쌈지길 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44(관훈동) 쌈지길 (Ssamzigil 44, Insadong-gil, Jongno-gu, Seoul 03146 Korea)

고객센터: 02-736-0088 | 팩스번호: 02-736-6720 | 이메일: ssamzigil@naver.com

  • facebook
  • Instagram
  • Naver Blog